본문 바로가기

선반공/삼선교: 삼위일체적 선교와 교회

뉴비긴의 "오늘날의 선교를 위한 삼위일체 교리" 4

뉴비긴의 책 '오늘날의 선교를 위한 삼위일체 교리' 4장에 대한 반추입니다. 4장은 삼위일체 안에서 현재 선교 문제에 대한 대안적 답을 찾을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논의를 시작합니다. 길지 않은 내용이니 한종석 선생님이 번역해 준 아래의 전문을 꼭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4. 삼위일체 교리의 관련성 (The Relevance of Trinitarian Doctirine)

1) The purpose of the Chapters which follow is to show that there are resources for the meeting of these perplexities within the Christian understanding of God as Father, Son and Holy Spirit, to invite the missionary movement to bind to itself afresh the strong Name of the Trinity.

이제 앞서 지적한대로 선교가 당면하는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해서 뉴비긴은 결국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이해 안에서 그 해결 방안이 있다고 말한다. 그것을 본격적으로 다루기 전에 이 장에서는 그 상관성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2) The church-centric view of missions has perhaps been too exclusively founded upon the person and work of Christ and has perhaps done less than justice to the whole trinitarian doctrine of God.

선교에 있어 삼위일체적 견해가 충분히 다루어 지지 않은 것에 대해 뉴비긴은 우리가 오늘날에도 익숙한 것처럼 그리스도의 인격과 사역에 초점을 맞추는 우리의 인식 때문이었을 것으로 추정한다. 물론 그런 강조가 틀린 것도 아니고 또 그를 통해 많은 열매가 있었다는 것도 인정한다. 옛날 사거리에 서서 전도지를 나누어 주는 것만으로도 열매를 거두던 시기가 있었다. 그렇지만 오늘날 전도지를 나누어 주는 것이 그러한 열매에도 불구하고 충분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우리가 안다. 마찬가지로 그리스도의 인격과 사역을 중심으로 선교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고 열매를 맺지만 그것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기 전까지 무엇이 부족한지를 우리는 잘 깨닫지 못한다. 뉴비긴은 당시 당면한 문제에 대해 궁극적으로 삼위일체의 풍성한 이해가 답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이 문제를 다루어 나간다.

3) If one looks to the New Testament one certainly does not find a formally developed doctrine of the Trinity - any more than one finds other doctrines formally developed. But an attentive reader will note how constantly a trinitarian pattern underlies the language of St Paul, and how large a place is taken by the work of the Holy Spirit, and by the reference of all things finally to God the Father. And when the Church began to take the message of salvation through Jesus Christ out into the pagan world, it very soon found itself compelled to articulate a fully trinitarian doctrine of the God whom it proclaimed. It is indeed a significant fact that the great doctrinal struggles about the nature of the Trinity, especially about the mutual relations of the Son and the Church and the pagan world.

다른 교리들과 마찬가지로 삼위일체 교리도 신약성경에서 딱 부러지게 설명하고 있지 않지만 바울의 언어 속에 삼위일체가 녹아져 있다는 것을 주의 깊게 보면 알수 있다고 뉴비긴은 말한다. 요한복음 역시 비록 성부와 성자의 2위일체가 강조되고 있지만 그 역시 성령 안에서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삼위일체가 녹아져 있음을 볼 수 있다. 삼위일체 교리에 대한 논의가 사변적으로 생각에 의해 시작된 것이 아니라 교회가 이방세계에 복음을 전하기 시작한 바로 그 시작점에 논의가 되었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교회와 이방 세계가 만나는 그 선교적 상황에서 교회는 복음을 바르게 전하기 위해 이 삼위일체 교리를 발전시켰다는 사실이다. 뉴비긴의 말을 좀더 보면.

The vehemence of the doctrinal struggles which centred on the formulation of the trinitarian doctrine, and especially on the question of the relation of the Son to the Father, is evidence of the centrality of this issue for the whole Christian witness to the pagan world of that time.

이방세계에 복음을 전함에 있어 예수 그리스도를 어떻게 소개할지,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어떻게 그 분의 정체성을 설명할지는 선교적 상황에서 가장 먼저해야 하는 중요한 문제였다는 것이다. 마치 새로운 언어로 성경을 번역하기 위해 '하나님'이라는 용어를 결정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이듯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함에 있어 그리스도를 어떻게 설명할 것인지가 복음 증거에 가장 우선되어야 하는 문제였다는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가장 많은 내용을 알고 있었을 사도 요한이 그의 복음서를 시작하면서 '태초에' 다음에 '하나님이'가 나와야 하는 문장에 '말씀이' 계셨고 그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고 그 말씀이 곧 하나님이라고 선언하면서 복음서를 시작한 것은 가장 선교적인 복음서였다는 것을 입증한다고 감히 말할 수 있다.

4) By contrast, during the era of 'Christendom' the doctrine of the Trinity has not occupied a comparable place in the thought of Christians. Not that there has been any widespread tendency among devout Christians to deny the doctrine, but simply that it has usually been regarded as a venerable formulation handed down from the past, or perhaps - if we are in an apologetic situation - a troublesome piece of theological baggage which is best kept out of sight when trying to commend the faith to unbelievers. It is significant that during the great theological struggle to the Reformation, the doctrine of the Trinity was never in dispute.

뉴비긴은 기독교 제국 시대에서는 오히려 삼위일체에 대한 논의가 중심을 차지하지 않았다고 지적한다. 이 교리에 대한 거부감이 있었던 것이 아니라 특별히 이것을 강조해야 할 상황이 없었거나 전도할 때 괜히 이야기해서 문제를 만들 필요가 없다고 여겼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종교 개혁 때의 신학적 논쟁에서도 삼위일체 교리가 논쟁되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이 뉴비긴의 지적은 곰곰히 생각해 볼 여지가 많다. 초대교회에서 이방세계에 복음을 전할 때 삼위일체 논의가 중심이었으나 기독교 제국 시대에는 별로 그렇지 않았다는 것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많다. 오늘날도 선교적 상황에서 이 삼위일체 문제가 특별히 다루어야 할 중심에 있지 않다면 우리는 진정한 '선교적' 상황에 있지 않거나 혹은 여전히 우리가 기독교 제국의 패러다임 안에 있거나 그 패러다임이 가능한 곳에서 선교하고 있을지 모른다는 시사점이다. 최근 자카르타에서 무슬림 개종자 목사님이 인도하는 교회에서 말씀을 나누고 예배 후에 그 목사님과 식사하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역시 그 분의 선교 신학의 핵심도 삼위일체였다. 무슬림이 가지고 있는 준거틀 안에서 삼위일체신학을 발전시킨 그 분은 선교적 상황에서 그 필요가 있기에 그 선교 신학을 발전시킨 것이었다. 무슬림 선교하는 많은 지역에서 선교사들이 굳이 논쟁이 되는 것을 피하려는 것과는 사뭇 대조적이었다. 우리는 진정한 선교적 상황 속에 있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5) I have sometimes heard the Gospel preached in such a way that the hearers - accustomed to many gods - were led to think that the name  of Jesus represented yet another god, this time more powerful and beneficent than those they already knew. Clearly that would not be the Christian faith as the New Testament understands it. I have always found, in talking to such village groups, that they had already in their minds the consciousness, however vague, of one God behind all the gods, One who was their creator and judge. If this consciousness is present, how does one relate the name of Jesus to it? Does one say that 'Jesus' is the name of that one God? Clearly, again, this would not be the New Testament faith. The truth is that one cannot preach Jesus even in the simplest terms without preaching him as the Son.

뉴비긴은 선교적 상황에서 예수 그리스도에 대해 증거되는 두 가지의 오류를 지적한다. 하나는 인도와 같이 수 많은 신을 믿고 있는 사람들이 예수를 그 많은 신에 더하여 또 하나의 신 정도로, 심지어 조금 더 능력있는 신 정도로 이해되는 경우이다. 성경은 이러한 생각을 지지하지 않는다. 다른 하나는 사람들이 비록 복음을 듣지 않았어도 모든 신들 보다 위에 계신 가장 높으신 창조자에 대한 인식을 가지고 있는데 예수가 바로 그 신이라고 말하는 것이 옳은가? 뉴비긴은 그 역시 성경이 말하는 바가 아니라고 지적한다. 따라서 예수 그리스도를 성부와 관련하여 성자라는 정체성을 설명하지 않고 복음을 전할 길은 없다는 것이다.

6) This is not to suggest that an explicit trinitarian theology will be the substance either of the preacher's talk or of the new converts' understanding. We have already said that even in the New Testament itself such an explicit trinitarian thelogy is not found. But it is to say that a true understanding of the questions which God raises for us in our time, and a true restatement of the meaning of the missionary task will rest, as the New Testament rests, upon the revelation of God as Father, Son and Spirit.

앤드류 월스는 아프리카에 선교사로 가르치러 갔다가 그곳 상황이 오히려 초대교회의 상황과 비슷하기 때문에 자신이 잘 배워야 한다는 것을 깨닫고 많은 것을 실제로 배우고 알게 되었다고 고백한다. 뉴비긴 역시 우리가 말하기 전에 선교지에서 잘 듣는 다면 성령이 이미 그 곳에서 일하고 계셨음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그렇다. 선교는 선교사에 의해 시작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역사하고 계시는 성삼위 하나님의 선교에 참여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역사에 기록을 남기지 않는 많은 현지인들이 실제로 선교사 이전에 성령의 역사로 말미암아 준비되고 있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리고 선교사가 이러 저러한 이유로 떠나도 그 작게 뿌려진 씨앗이 자라도록 지속적으로 역사하시는 분도 성삼위 하나님 이심을 고백해야 한다. 따라서 삼위일체 교리는 숨겨 두었다가 믿게 된 다음에 살짝 소개해야 하는 장식품이 아니라 복음의 기초요 핵심이라고 뉴비긴은 강조한다. 그는 이렇게 4장을 맺고 있다. 삼위일체 신학이 설교나 개종자가 이해해야 하는 본질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시대에 하나님께서 보게 하시는 여러 질문들을 진정으로 이해하고 선교의 의미를 재고하기 위해서는 삼위일체로 계시된 하나님의 기초 위에서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뉴비긴의 책 4장의 번역 전문을 여기에 올립니다. 번역은 한종석 선생님이 수고해 주셨습니다.

4장 삼위일체 교리의 관련성 (The Relevance of Trinitarian Doctirine)

다음에 이어지는 장들의 목적은 하나님을 성부, 성자, 성령으로 여기는 기독교적인 이해 안에서 이러한 당혹감들을 다룰 수 있는 방안들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 그리고 이 방안들은 선교운동이 삼위일체 하나님의 강력한 이름을 새롭게 하는데 헌신하도록 하는 것들이다.  우리는 현재 선교 운동의 상황이 그리스도의 유일성과 최종성에 대한 질문이 새로이 날카롭게 제시되는 곳까지 우리를 이끌어 왔다고 언급했다. 우리는 이제 이 질문 뿐 아니라 하나님이 교회의 선교 안에서 하고 있는 일과 세속의 역사 안에서 일어나는 사건들에서 하고 있는 일들 간의 관계에 대한 질문도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충분하고 명시적인 교리의 뼈대안에서만 제대로 답변이 될 수 있음을 이야기해야 한다.

언뜻 보면 이 주장은 모든 그리스도인들에게 그 어떤 새로운 것도 제시하지 않는 것 처럼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친근한 것들이 바로 그 친밀성으로 인해서 무시되어 온 경우가 있다. 선교활동의 진정한 교리는 성령의 사역에 큰 자리를 내주어야 한다는 점은 여러 번 지적되어 왔다. 또한 선교활동의 진정한 교리가 성부에 대해서도 더 많은 이야기를 해야 하는 것도 동일한 사실이다. 교회의 선교와 일치에 대한 최근의 교회 일치 운동의 생각들이 이 두가지 점들에 대해서 주의를 많이 기울이지 못했다는 의견도 과감히 주장될 수도 있다. 선교활동의 교회 중심적 견해가 너무 그리스도의 인격과 사역에만 기초를 두고 있어서 아마도 하나님의 완전한 삼위일체 교리를 올바로 다루지 않았을 수도 있다. “교회와 세상에 대한 그리스도의 주인 됨”과 같은 문구들 그리고 그리스도의 몸을 세우는 것과 같은 이미지들이 교회의 선교의 본성에 대한 교회 일치적 사고 안에서 중심 자리를 거의 독점해 왔다. 우리는 이미 이러한 선교적 사고가 주도하던 시기의 매우 큰 중요성과 그 기간 동안 맺은 많은 열매에 대해 증거해왔다. 그러나 이제 그러한 생각에 얼마간의 수정이 필요한 것은 아닌지 질문을 해야 할 시간이 온 것 같다.

신약성경안에서 다른 교리들의 명확한 설명을 찾는 것 이상으로 삼위일체 교리의 명확한 설명을 찾는 것은 쉽지가 않다. 그러나 주의 깊은 독자는 삼위일체적 이해가 바울의 언어의 저변에 깔려있고 성령의 사역에 대해 그리고 성부가 모든 것의 근원 인지에 대해 얼마나 많은 부분들이 할애되어 있는지 발견하게 될 것이다. 그리고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의 소식을 이방 세계에 전하기 시작한지 얼마 안되어서 그 소식이 전하는 하나님에 대한 완전한 삼위일체 교리를 명확히 표현해야만 했다. 하나님의 본성에 관한, 특히 성부와 성자 상호 관계에 대한 커다란 논쟁이 교회와 이방세계간의 논쟁들의 바로 중심에서 발전되었다는 것은 정말로 중요한 사실이다. 이러한 삼위일체에 관한 논쟁은 힘과 자신감을 자랑하는 이방 세계를 정복하기 위한 싸움의 매우 중요한 부분이었다. 인간의 삶을 주로 “덕”과 “부”의 상호관계로 해석했던 세상 안에서 교회는 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기독교적인 메시지를 정확히 전달해야 했다. 현재와 좀 더 연관된 말로 설명하면, 인간의 삶은 사람의 지식과 솜씨 그리고 용기가 어떻게 그가 처한 환경을 좌우하는 힘들과 상호작용 하는가로  해석되었다는 것이다. 교회가 이러한 상황 안에서 삼위일체 교리에 관한 기독교의 메시지를 분명하게 설명해야 했다는 것이 중요하다. 더불어 복음의 중심적인 메시지를 타협하지 않음과 동시에 그리스-로마 문화의 관점에서 복음을 전달해야 하는 지적인 갈등이 일어났던 시기에 삼위일체 교리가 전체 신학 논쟁의 중심에 있었다는 것 또한 중요하다. 다른 말로 하면, 기독교인들이 사람의 환경을 좌우하는 힘 안에서 하나님의 사역의 통일성과 다양함 그리고 인간의 영혼을 새롭게 하는 하나님의 사역을 선포할 수 있었던 것은 이 교리에 기초를 두었기 때문이다. 삼위일체 교리의 형성, 특히 성자와 성부의 관계에 대한 질문을 두고 일어났던 교리적 논쟁의 치열함은 이 문제가 그 시절 이방 세계에 증거하는 전체적인 기독교 메시지의 중심에 있었다는 증거이다.

대조적으로, “기독교 제국” 시대에는 삼위일체 교리가 기독교인들의 사고에서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지 못했다. 경건한 기독교인들 사이에서 이 교리를 거부하는 경향이 널리 퍼져서 그런 것이 아니고, 단순히 과거로부터 내려온 오래된 정형화된 표현으로 일반적으로 여겨졌거나 아마도 변증의 상황에서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 신앙을 전하려고 노력할 때 신학 꾸러미에서 숨겨야 하는 문제가 있는 부분으로 여겨졌기 때문일 것이다. 커다란 신학적 논쟁이 있었던 종교개혁의 기간 동안에 삼위일체 교리는 전혀 논쟁의 대상이 되지 않았다는 것이 중요하다.

그러나 “기독교 제국”이 아닌 곳에서 복음을 비기독교인들에게 전달하려고 할때 삼위일체 교리가 숨겨야 할 것이 아니라 설교를 시작하기 위해서 필요한 부분이라는 것 또한 중요하다. 선교사의 가장 간단한 설교에서 조차 이 교리를 다루는 것을 피할 수 없다는 것을 곧 발견하게 된다. 전도자가 예수의 이름을 알지 못하고 복음이 처음으로 전해지는 인도의 한 마을로 들어간다면, 그는 어떻게 예수의 이름을 전달하겠는가? 다른 종교를 믿는 사람들에게 예수가 누구인지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아마도 듣는 사람들의 어휘 목록에는 이미 “신”을 뜻하는 단어도 포함되어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어떻게 예수의 이름이 그들의 생각 안에서 그 단어와 연관이 될 것인가? 나는 이미 많은 신들에게 익숙한 그 사람들이 예수의 이름을 그저 다른 하나의 신의 이름으로 생각하고 그들이 이미 알고 있는 다른 신들보다 더 강력하고 좀 더 이익이 되는 이름으로 인식되도록 복음이 선포되는 것을 이따금씩 들어왔다. 이것은 분명히 신약이 말하는 기독교 신앙이 아니다. 나는 그런 마을 사람들과의 대화에서 그들의 마음에 분명하지는 않지만 모든 신들 위에 창조자이고 심판자인 하나의 신에 대한 인식이 이미 있다는 것을 항상 발견해왔다. 만약에 이러한 인식이 존재한다면 예수의 이름을 그것과 어떻게 연관시킬 것인가? 예수가 그 하나인 신의 이름이라고 말할 것인가? 분명히 이것도 신약이 말하는 신앙이 아니다. 예수를 성자로 설교하지 않고는 예수를 아주 간단히 나마 설교할 수 없다는 것이 명백한 사실이다. 하나님의 예수에 대한 계시는 성부의 유일한 아들에 대한 계시이다. 따라서 성부와 성자를 이야기 하지 않고서는 예수를 설교를 할 수 없다.

더 나아가서 전도자가 지혜롭다면 그는 먼저 말하기 전에 듣고자 할 것이다. 만약에 그가 그렇게 한다면 그는 아마도 그와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겪은 그들로 하여금 복음을 받아들이는 길을 예비한 전혀 계획되지 않은 일들에 대해서 듣게 될 것이다. 그들이 기독교인 되어서 이러한 일들을 되돌아 보면, 그 일들이 전도자의 설교를 통해서 그들에게 말씀한 성령, 그들로 하여금 전도자가 하는 인간의 말을 하나님의 말로 받아들이도록 한 성령 바로 그 동일한 성령이 앞서서 일한 것임을 깨닫는 날이 올 것이다. 진정한 전도자는 이 새로운 기독교인들의 신앙이 자신의 말이 만들어낸 결과가 아닌 것과 자신의 말이 그가 도착하기 전에 이미 시작되었고 그가 떠나더라도 지속될 것이고 그들의 신앙을 열매로 맺는 성령의 사역의 도구에 지나지 않음을 알고 있다.

그러므로 가장 초기 단계의 복음 설교도 하나님의 삼위일체적 본성에 대한 이해를 전제해야만 한다. 삼위일체에 대한 이해는 우리가 이따금 말해왔던 것과 같이 아치의 꼭대기에 마지막에 씌우는 지적인 갓돌이 아니다. 반대로 그것 없이는 이방세계에서 복음 설교가 시작될 수 없는 아나타시우스가 아르케(우주의 근본)라고 불렀던 것과 같은 전제조건이다.

여기서 명시적인 삼위일체 신학이 설교자의 연설이나 새로운 개종자의 이해의 본질이 되어야 한다고 제안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이미 신약 안에서 조차도 이러한 명시적 신학이 발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반면 우리시대에 하나님이 제기하는 질문들의 진정한 이해 그리고 선교 과업의 의미의 진정한 재천명은 신약의 토대인 성부, 성자, 성령으로 계시된 하나님에 기초한다는 것을 말하고자 하는 것이다. 다음에 오는 장들의 목적은 삼위일체 신앙의 빛 안에서 이미 언급된 세가지 질문을 살펴보면서 이 주장을 정당화 하는 것이다.  다원주의적 다신주의적 이교도적인 현대 사회에서 선교적 과업의 의미의 새로운 명확한 표현은 삼위일체로 부터 시작될 필요가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는 것이 지금 단계에서는 최소한 타당한 제안이라고 받아들여질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