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반공/삼선교: 삼위일체적 선교와 교회

뉴비긴 책을 소개하는 잭슨의 서론

 

뉴비긴을 얼른 시작하려는 마음에 1장을 이미 올렸는데 잭슨이 쓴 서론도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어 오늘은 그녀의 서론을 반추해 봅니다.

잭슨은 제일 먼저 뉴비긴의 자서전 '아직 끝나지 않는 길' (Unfinished Agenda)에서 일부를 인용합니다.

'My hope was that it would provide the basis for a post-integration sequel to One Body'

 

그러니까 뉴비긴은 선교 (IMC)와 교회 (WCC)의 통합이 이루어지고 그 새로운 지형에 기초가 될 선교 신학을 제공하기를 바라면서 이 책을 1963년에 출간한 것인데 그렇게 되지 못했습니다. '아직 끝나지 않은 길'의 한국어판 번역을 그대로 인용해 보겠습니다. '뉴델리 대회가 끝나고 몇 주 만에 나는 동료들을 위해 '오늘날의 선교를 위한 삼위일체 교리의 적실성'이란 끔찍한 제목의 글을 썼다. 나는 그것이 통합 이후 시대에 적절한 "한 몸, 한 복음, 한 세계" 후속편의 기초를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했다" (393). 통합이 이루어지고 WCC 총무는 후프트 (Wim 이라고 불림)가 되고 뉴비긴은 WCC 협동총무이면서 IMC 가 WCC 와 통합되며 생긴 세계 선교와 전도 분과(DWME)의 위원장을 맡았습니다. 그런데 후프트가 이 신학을 승인하지 않았고 분과 내의 다른 동료들도 이것을 지지해 주지 않아 결국 통합된 WCC 내의 선교 신학적 기초를 놓는 일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잭슨은 이 부분이 가장 아쉬운 부분이라고 말합니다. 그 이유를 다음과 같이 설명합니다.

 

because the significance of the book can now be seen to lie not simply in the fact that it provides a stepping-stone between an earlier post-Tambaram concentration on a church-centred understanding of mission and an understanding of mission within the framework of a fully trinitarian appreciation of the work of God in the world.

 

말하자면 이 뉴비긴의 책이 1938년 탐바람 대회 이후에 교회와 분리되어 진행되던 선교가 교회 중심적인 관점으로 발전되어 온 것과 더 나아가 선교를 삼위일체의 관점에서 보는 그 사이에 징검다리 역할을 해주는 정도에 그치지 않고 더 중요한 이슈를 다루는 책이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이 삼위일체적 선교는 20년후에 발간된 오픈 시크릿에서 좀 더 발전시키고 있지만 이미 이 책에서 중요한 주제들을 모두 볼 수 있습니다.

 

its real significance, and the reason why it merits re-printing, is the way in which Christian responsibility and the mission and unity of the church are grounded in the timeless trinitarian truths of the Christian faith. Paticular attention should be paid to the appeal for sounder biblical models for mission and for greater development of trust in the work of the Spirit.

 

이 책은 1963년에 발간되었고 1998년에 재발간 되었는데 잭슨은 이 재발간 책에 서문을 쓰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 책이 중요한 진짜 이유는 기독교인의 책임과 교회의 선교와 일치가 바로 이 기독교 신앙의 영원한 진리인 삼위일체에 근거를 두고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합니다. 이 책에서 뉴비긴이 선교에 대해 더욱 건강한 성경적 모델을 어떻게 제시하는지 그리고 성령의 사역 안에서 더 커다란 신뢰를 하도록 어떻게 도전하는지 주목해 볼 일입니다.

 

2019년 7월 29일 권성찬 드림  

 

추신: 이재근 박사가 레슬리 뉴비긴에 대해 더욱 잘 이해하도록 뉴스앤조이에 글을 올렸습니다. 단순히 인도 선교사로 사역하다가 영국으로 돌아 와 변화된 세계를 조국을 보며 책을 저술했다고만 보는 시각, 에큐메니칼 쪽에 속한 학자의 글을 복음주의에서 그대로 보아서 되겠냐는 편협한 시각에 대해 교정해 볼 수 있는 좋은 글을 올렸기에 여기 링크 합니다.

http://www.newsnjoy.or.kr/news/articleView.html?idxno=224545

 

 

 

 

뉴비긴의 책의 번역 전문을 여기에 올립니다. 번역은 한종석 선생님이 수고해 주셨습니다.

 

서론

 

레슬리 뉴비긴은 그의 자서선[1]에서 이 책에 대해 다음과 같이 비관적으로 평가했다.

 

“나는 이 책이“한 몸[2]에 대한 통합 이후의 후속작 -새로 구성된 세계 선교와 전도 분과(the Division of World Mission and Evangelism)의 사실상의 선언문-을 위한 토대를 제공하기를 희망했으나 그렇게 되지 않았다. WCC 총무인 윔 후프트는 이 책의 신학에 불만을 표시했고 분과에 속한 나의 동료들은 나를 지지할 만큼 충분히 설득되지 않았다.

 

이렇게 된 것은 가장 불행한 일이다. 왜냐하면 이 책의 중요성은 단순히 탐바람 대회[3] 직후에 일어났던 선교의 교회중심적 이해에 대한 관심의 집중과 세상안에서 하나님의 일하심에 대한 온전한 삼위일체적 인식의 뼈대 안에서 선교를 이해하는 일 사이의 징검다리를 제공한다는 사실에만 놓여 있지 않기 때문이다. 두번째 개념은 거의 20년 후에 나온 뉴비긴의 저서 오픈 시크릿”(The Open Secret)에서 충분히 다루어졌지만, 이미 1963년에도 1980년도 저서에 언급된 여러가지 중요한 주제들을 발견할 수 있다. 그 주제들은 서구의 재복음화에 대한 개념(이 문구가 사용되지는 않았다), 기독교의 윤리적 통찰들을 공적인 삶에 적용해야 하는 책무, 복음의 개인화에 대해 저항 등이다.

 

또한 이 책의 관심이 통합이전 시기에 한 몸, 한 교회, 한 세계” (One Body, One Church, One World)를 통해서 지지자들의 결집을 호소했던 뉴비긴이, 이전의 IMC의 중요한 일들이 WCC의 활동에 완전히 통합되었다는 사실과 평범한 평신도 남녀들에게 이 뜨거운 감자와 같은 쟁점들과 더불어 그들이 처한 믿음의 위기를 가리킴으로써  WCC가 선교적 책임을 짊어진다는 것을 보증하기 위해서 교회일치를 향한 미묘한 발걸음을 내딛는 것에도 있지 않다.

 

사실, 분열되고 있는 기독교세계가 주는 기독교 선교에 대한 영향과 사회 복음과 더 나은 미래와 혁명적인 운동들의 출현을 향한 인간의 필연적인 진보에 대한 믿음의 종말과 씨름하면서 뉴비긴은 로빈슨의 신에게 솔직히”(Honest to God)[4]가 드러냈던 그 갈망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

 

또한 한편으로는 배타적 그리스도 중심적인 신학을 멀리하고 성부의 섭리와 의지를 강조하는 열정적인 호소를 통해서 존 힉의 유명한 “패러다임 전환”을 기대하는 것도 아니고, 다른 한편으로는 성령의 일하심을 강조함으로써 떠오르고 있는 오순절교회들이 제네바에서 편안함을 느끼도록 격려하는 것도 아니다.

 

물론 이 책의 이러한 측면들이 중요하기는 하지만 이 책의 진정한 중요성 그리고 재출간되어야 하는 이유는 그리스도인들의 책임, 교회의 선교와 일치가 기독교 신앙의 영원한 삼위일체 진리에 근거한다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선교의 더욱 건전한 성경적 모델과 성령의 일하심에 대한 신뢰에 대한 더 큰 성장의 필요에 대한 호소에 특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엘레노어 잭슨



[1] Unfinished Agenda (Geneva: WCC, 1985) pp. 198-9

[2] One Body, One Church, One World (Edinburgh House Press, 1958)

[3] 1938년 마드라스의 탐바람에서 열린 IMC 회의, 회의록을 참조(Edinburgh House Press, 1939)

[4] J.H. Robinson, Honest to God (SCM, 1963) (역본: 신에게 솔직히, 2017, 대한기독교서회)는 의심의 파도 속에서 기독교를 침몰시켰다. 이 결과로 사역안에서 하나님의 일하심에 대한 뉴비긴의 질문들을 하나님 실제로 존재하시는지에 대한 논쟁이 삼켜버렸다.